(확률의 역사)주사위를 던졌을 때 1의 눈이 나올 확률은?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30회 작성일 23-11-06 13:08

본문

  확률이란 일정한 조건 아래에서 어떤 사건이나 사상(事象)이 일어날 가능성의 정도를 말합니다. 확률에서 1은 항상 일어남을 의미하고, 0은 절대로 일어나지 않음을 의미합니다. 참고로 일반적으로 확률은 말할 때는 '크다/작다' 로 말해야 합니다.

 

  확률의 역사는 곧 도박의 역사로 르네상스 시대부터 시작되었습니다. 당시 지중해 연안의 도시에는 일확천금을 꿈꾸는 상인들이 많이 모여들었는데 이들은 날씨가 나빠 출항하지 못할 때 심심함을 달래기 위하여 도박을 하곤 했습니다. 이때 사람들이 그 승률의 대소를 미리 알기 위해 수학자와 함께 연구하기 시작하면서 확률의 사상은 싹텄습니다.  


 그러다가 수학자 카르다노가 도박에 수학을 적용하여 이론적으로 연구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17세기의 페르마와 파스칼이 본격적으로 연구하기 시작하였습니다. 파스칼에게는 주사위 도박의 문제를 수학적으로 생각하여 늘 좋은 결과를 얻곤 했던 드 멜레라는 프랑스 친구가 있었습니다. 이 드 멜레가 주사위 도박에서의 알쏭달쏭한 두 가지 문제를 수학자인 파스칼에게 물었는데 앞의 두 문제가 드 멜레의 수수께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첫 번째 문제입니다.

 

드 멜레는 다음과 같이 생각하였습니다.

'주사위 한 개를 4번 던지면 6의 눈이 적어도 한 번 나올 확률이 0.5보다 크다. 따라서 2개의 주사위를 던질 때는 눈이 나타나는 방법이 주사위 1개를 던질 때의 6배이므로 n=4 x 6=24()로 하면 던지는 사람에게 유리하다'

그런데 위와 같이 실제로 실행을 해 보니 24회로는 던진 사람에게 손해가 있었다. 그러면 과연 n을 얼마로 하여야 던지는 사람에게 유리할까?

 

이것이 드 멜레의 첫 번째 문제인데 수학적으로 계산해보자. 2개의 주사위를 n번 던져서 적어도 한 번 두 개 모두 6의 눈이 나올 확률은 1 - (35/36)n 이다. 따라서 1 - (35/36)n > 0.5 이 되면 던지는 사람에게 유리하다.

로그를 사용하여 이 식을 풀면 n>=25가 되어 n=24로는 손해보는 것이 당연하였습니다.

 


두 번째 문제입니다.


앞의 2와 같은 내용의 편지를 받고 고민한 파스칼의 답변은 다음과 같습니다.

 

'다음 한 판을 더 해서 A가 이긴다면 A3번이긴 것이므로 64피스톨을 가지게 된다. 그러나 만약 B가 이긴다면 A2, B2번이긴 셈이므로 비기게 되어 각각 32피스톨씩을 가지게 되어 있다.

나머지 32피스톨은 AB중 이기는 사람의 몫이 되겠지만 누가 이길지 모르고 AB중 이기는 사람의 몫이 되겠지만 누가 이길지 모르고 AB두 사람의 솜씨가 비슷하므로 이기거나 질 확률은 반반이다. 그러므로 A에게 32피스톨을 먼저 주고 그 나머지의 반인 16피스톨을 더 주면 된다. 결국 A48피스톨을, B16피스톨을 가지는 것이 가장 합리적이다.'

 

이 대답을 확률적 사고로 고쳐 표현해 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먼저 A가 이 게임에서이길 확률을 구해 보자. A가 다음 번 게임에서 이길 확률도 질 확률도 0.5인데, 만약 다음 번 게임에서 A가 이기면 AB보다 먼저 3점을 따는 것이 되어 이 게임은 A의 승리가 됩니다..

만약, 다음 번 게임에서 A가 지면 그 시점에서는 A2, B2점을 얻은 것이 되어 게임은 끝나지 않습니다. 이 경우 A가 이 게임에서 이기려면 그 다음 게임에서 A가 이겨야 하는데 일어날 확률은 0.5 X 0.5 = 0.25 입니다.

결국 A가 이 게임에서 이길 확률은 0.5 + 0.25 = 0.75 이고, B가 이길 확률은 0.25 이다.

따라서 내기 돈 64피스톨은 A: 64 0.75 = 48 , B = 64 0.25 = 16 으로 분배하는 것이 가장 합리적입니다.

 

확률의 최초의 정의18세기 프랑스 수학자이자 나플레웅의 스승인 라플라스의 논문 Théorie analytique des probabilités(확률에 대한 철학적 시론)에 등장합니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접속자 통계 : [오늘: 3] [어제: 3] [최대:126] [전체:5,518]